회원로그인

지역별 정보
근무별 채용정보

 
작성일 : 21-09-14 16:20
"며칠 있으면 9월인데…4천만원 갚으라니…" 은행 창구 전화 빗발친다
 글쓴이 : cenovis
조회 : 3  
은행들이 오는 9월 만기 도래를 앞둔 마이너스통장(마통) 대출 일부 이용자들에게 한도 축소를 통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통 만기를 연장하려면 줄어든 한도만큼 갚아야해 이용자들은 "이럴 것이면 애초에 대출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관리를 적극 압박하면서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을 조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마통 등 신용대출이다.

통상 마통 대출은 만기 한 달 전부터 기존 마통 한도와 금리가 유지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조회할 수 있다. 그동안은 금리가 오르더라도 마통 한도는 그대로 연장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번에는 마통 한도 축소 때문에 이용자들이 어쩔줄 몰라 하고 있다.

커뮤니티 등에는 대출과 관련해 "9월에 마통 만기 연장인데 오늘 전화와서 4000만원을 갚으라 한다. 어쩌란 말인가", "이미 계약에 들어갔는데 한도를 줄이면 어떻게 살라는 얘기냐"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은행권에는 마통 등 신용대출 만기 연장을 앞둔 이용자들의 전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이른 아침부터 답답한 마음에 은행 창구를 찾는 모습도 일부 보인다.

앞서 지난 13일 시중은행 여신 담당자들과의 회의에서 금융감독원은 마통 등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하로 관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시중은행에서 판매하는 신용대출 한도는 연 소득의 1.5~2배 수준인데, 이를 연 소득 이하로 줄이라는 주문이다.

지난 17일에는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융위 담당 국과장들과 가계부채 대책을 논의한 자리에서 "금융위원장에 임명된다면 이를 최우선 역점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활용해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혀 고강도 대책을 예고했다.

http://naver.me/5PS6wWDN

 
   
 


광고
고객센타
  • 잡밴드 JOBBAND
  • 잡밴드 JOBBAND | 설립일 : 2004년 12월29일 | 대표이사 : 손재명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동 31길 4 대림 위너빌 704호 | 사업자등록번호 605-08-83331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0-서울영등포-0490호 |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 j1204220140001
  • 오전9시-오후6시 / 토,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이메일 : jobhankook@naver.com
  • Copyright ⓒ 2007-2021 jobband.co.kr All rights reserved.
은행정보